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MC몽 “엑소 멤버 영입하려 한 적 없어…백현 위로했을 뿐”

가수 MC몽. 뉴시스

가수 MC몽이 그룹 엑소 백현·시우민·첸을 자신이 사내이사로 있는 기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로 영입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MC몽은 자신은 해당 기획사 사내이사가 아닐뿐더러 이들을 영입하기 위한 어떤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왼쪽부터 엑소의 백현, 첸, 시우민. 뉴시스

MC몽은 2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낸 자료에서 “(자신은)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사내이사가 아니며 SM엔터테인먼트와 엑소 멤버들 사이에 분쟁을 야기할 만한 어떤 인위적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MC몽은 음악계 선후배로서 백현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을 뿐”이라면서 “이 친분을 이용해 해당 아티스트를 영입하려는 어떠한 행동도 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 문제로 힘겨워하는 후배를 위로했을 뿐 SM 측이 언급한 바와 같이 어떤 불법행위 유인 등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SM은 MC몽 측이 더 이상 오해를 받지 않도록 ‘제3자’라는 불분명한 언급을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백현·시우민·첸은 1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전격 통보했다.

이에 SM은 자사와의 계약을 위반하고 이중계약을 맺도록 유인하는 외부 세력이 있다며 이들을 상대로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SM은 외부 세력으로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 사실상 지목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