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중심에서 K관광 알린다…8일·10일 로드쇼 개최

런던 빅토리아 앤드 알버트 박물관·아우터넷 런던에서 청와대 미디어아트·K분식 포차 등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3~2024 한국방문의 해’와 한-영 수교 140주년을 맞이해 8일과 10일 영국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인 빅토리아 앤드 알버트 박물관과 아우터넷 런던에서 여름 휴가철 관광수요를 겨냥해 ‘K관광 로드쇼’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축제 KOREA NOW’라는 주제로 한국과 관련된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는 한편 ‘축제’라는 한글을 그대로 사용함으로써 소비자의 관심을 유도하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먼저 8일 오후 7시 빅토리아 앤드 알버트 박물관에서 현지 여행사, 언론 관계자 약 200명을 대상으로 한국 관광 설명회를 열어 K컬처 특화 우수 방한 관광 상품 10선을 소개한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한류 특별전시(Hallyu! The Korean Wave)가 열리고 있어 더욱 특별하다. 최근 대중에게 개방된 청와대를 비롯한 한국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고 거문고 선율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국 공연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지난 5월 ‘K컬처 특화 관광 상품 공모전’을 통해 우수상품 10선을 선정한 바 있다. 인더숲 BTS편 ‘평창’ 촬영지 투어, 강원도 K할머니와 함께하는 맛있는 DMZ 투어 등 기존 인기 상품 7종과 야경과 함께하는 한강 둔치 치맥 피크닉, 서울 강남에서 즐기는 K팝스타 메이크업 투어 등 새롭게 발굴한 관광 상품 3종을 집중 마케팅할 계획이다.

10일 오전 10시 아우터넷 런던에서는 영국 시민들이 참여하는 ‘K관광로드쇼’가 시작된다. 런던 중심부에 있는 아우터넷은 연간 400만 명이 방문하는 런던의 관광명소이자 복합문화공간이다. 고해상도 LED 스크린 공간에서 한국의 청년 예술가들이 만든 K관광 주제 미디어아트와 2030 부산엑스포 홍보 영상 등을 상영한다. 이번에 소개되는 미디어아트 작품 중 하나인 이이남 작가의 ‘청록의 빛: 청와대를 품은 신(新) 도시산수도’는 청와대 개방 1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작품으로, K관광 랜드마크로 새롭게 부상한 청와대와 인근 관광지를 한국의 전통 산수화 기법에 디지털 아트를 결합한 한 폭의 그림에 담았다. 야외 부스에서는 ‘테이스트 코리아’를 주제로 한 ‘K분식 포차’를 운영하고 영국 BTS 팬클럽이 플래시몹 공연도 펼친다.

영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한국의 분식을 활용한 시식 이벤트와 함께 K뷰티 시연행사 등 최근 관심도가 높은 K콘텐츠를 활용해 현지 MZ세대들의 호응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최근 빅토리아 앤드 알버트 박물관에서 개최한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회에 1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영국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뜨거워진 한국의 인기를 관광수요로 전환하는 적극적인 세일즈를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