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철 “LSB전, 밴픽 의사소통 실수가 패인”

LCK 제공

농심 레드포스 허영철 감독이 리브 샌드박스전 패인으로 밴픽을 꼽았다.

농심은 1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리브 샌박에 0대 2로 완패했다. 1승1패(-1)가 돼 7위로 시즌 첫 주를 마무리했다.

농심은 이날 1세트 때 과감한 카운터 정글링을 통한 초반 득점을 시도했지만, 리브 샌박의 두꺼운 수비벽을 뚫지 못하면서 조합의 힘을 잃었다. 2세트 땐 ‘테디’ 박진성(징크스)의 캐리력에 당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허 감독은 “선수들의 기량보다 밴픽이 아쉬웠던 경기”라고 총평했다. 그는 “밴픽 도중 미스 커뮤니케이션이 생겨 조합이 꼬였다. 밴픽을 더 잘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면서 팀이 밴픽 상황에서 특정한 변수를 예상치 못했다고 첨언했다.

또 이날 상대 정글러를 향해 밴 카드를 여럿 투자한 것과 관련해서는 “상대 정글러가 잘 다루는 챔피언을 억제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농심은 1세트 때 5개, 2세트 때 2개의 밴 카드를 정글러 챔피언에 썼다.

허 감독은 또 선수들이 주도적으로 게임을 풀어나가지 못한 점도 아쉬워했다. 그는 “사실 우리가 (경기 전에) 우려했던 초중반 단계는 선수들이 잘해줬다”면서 “조합의 밸류가 부족하다 보니 선수들이 조급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무언가를 잘 설계하고 세트업을 하기보다는, 상대방의 실수를 기대하는 움직임이 나왔다”면서 “(주도적인 움직임을 통해) 게임을 유리하게 가져와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