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해변서 벼락 떨어져…6명 중경상

119구조대원들이 10일 오후 5시40분쯤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설악해변에서 벼락을 맞고 쓰러진 남성을 구조해 이송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10일 오후 5시33분쯤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해변에서 20~40대 남성 6명이 벼락을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19구조대와 해경 등은 ‘해변에 벼락을 맞고 여러 명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은 후 출동해 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심정지 상태에서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된 A씨(36)는 10여분 후 호흡이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B씨(43)는 의식을 잃는 등 중상을 입어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C씨(24)등 4명은 다리 마비 등을 호소하는 등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당시 무릎이 바닷물에 잠긴 상황에서 벼락이 친 뒤 쓰러져 파도에 휩쓸렸고, 주변 사람들이 구조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양양=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