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반포 돕는 여러분이 이 시대의 권서들”


대한성서공회는 서울광염교회(조현삼 목사)의 후원으로 해외 5개국에 성경 2만1673부를 보내는 기증 예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아프리카 가봉에 프랑스어 성경 6175부, 카메룬에 프랑스어 성경 7452부, 세이셸에 영어 성경 1720부, 유럽 슬로베니아에 슬로베니아어 성경 2300부, 남아메리카 수리남에 네델란드어와 영어 성경 4026부가 각각 지원된다(사진).

서울광염교회는 성경반포팀을 만들어 빈곤과 종교적 박해, 세속화 등으로 말씀 전파가 어려운 나라들에 꾸준히 성경을 보급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기증 예식에서 서울광염교회 성경반포 사역담당 최규환 목사는 “성경은 인류의 구원자이신 예수님을 증언하는 책”이라며 “성경반포 사역을 통해 전 세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수리남성서공회 에르니 반 악셀 총무를 비롯해 해외 현지의 성서공회 인사들은 영상 인사를 통해 스스로 성경을 구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성경을 보급하도록 돕는 후원에 감사를 표했다.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는 “보내는 성경을 통해 교회가 세워지고 사람들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면서 “서울광염교회 성도들이 바로 이 시대의 권서(勸書)들”이라고 답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