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자율주행 등 주행 보조장치 사고 4년간 736건”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행 보조장치로 인한 교통사고가 최근 4년간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 등 치명 사고도 크게 늘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이후 4년간 테슬라의 주행 보조장치 관련 사고가 736건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주행 보조장치로 인한 전체 사고 건수(807건)의 90% 수준이다. 주행 보조장치 관련 사고가 두 번째로 많았던 스바루(2019년 이후 23건)와는 차이가 크다.

테슬라의 주행 보조장치는 앞차와 일정 간격 등을 유지하는 ‘오토파일럿’(Autopilot)과 ‘완전자율주행’(FSD·Full Self-Driving) 두 가지가 있다.

테슬라의 주행 보조장치 사고는 지난해 444건 발생하는 등 최근 급증세를 보였다. 지난해 4분기에 148건의 사고가 접수됐고, 지난 1분기에도 121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 및 중상자 수도 늘었다. 당국이 지난해 6월 발표한 데이터에선 주행 보조장치 연관 사고 사망자는 3명이었다. 그러나 최근 데이터에는 최소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1건은 지난 5월 이후 발생했다. 중상자도 5명으로 집계됐다.

WP는 “이는 그동안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수치”라며 “테슬라의 미래형 운전자 지원 기술이 점점 더 널리 사용되고 미국 도로에서 테슬라 차량의 존재감이 커지는 것과 관련된 위험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관련 사망사고는 주로 오토바이를 충돌하거나, 응급 차량을 들이받아 탑승자 등이 사망한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NHTSA는 테슬라 차량이 오토바이나 긴급차량 점멸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WP는 보도했다.

NHTSA 고문을 지낸 미시 커밍스 조지 메이슨대 공학 및 컴퓨팅 교수는 “테슬라 사고는 다른 차량보다 심각하다”며 “지난 1년 반 동안 FSD가 확대돼 도시와 주택가 도로에서 기능사용이 확대된 것도 한 가지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