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여행도 원스톱’…하나투어, ‘롱스테이’ 상품 출시

워케이션·한 달 살기 영향 7~8일 여정 선호도 높아…교통, 숙박, 현지 생활까지 서비스 제공


하나투어가 해외 장기 체류 여행 트렌드에 맞춰 복잡한 사전 준비 없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롱스테이’ 상품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한 달 살기가 유행함에 따라 7일 이상의 장기 여행을 선호하는 추세에 따른 것이다. 실제 2023년 상반기 하나투어를 통한 호텔 예약을 살펴보면 7박 이상, 한 달 이하의 일정 중 7박(50%), 8박(18%), 9박(11%)을 선호했다. 2023년 상반기 항공권 예약도 2019년 상반기 대비 동남아/일본/중국 지역의 여정별 평균 회복률이 6박 이하는 74%로 나타난 반면 7박, 8박은 각 105%, 97%로 회복이 두드러졌다.

이에 맞춰 하나투어가 새롭게 출시한 ‘롱스테이’ 상품은 교통부터 현지 생활까지 준비해야 하는 장기 여행객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다양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차별화를 꾀한다.

치앙마이, 다낭, 하와이, 런던, 오키나와 등지에서 1주 또는 2주간 여행할 수 있는 투어텔(투어+숙박) 상품으로 시내 이동이 편리하고, 장기체류에 적합한 특색 있는 숙소를 제공한다. 또한 골프 라운딩, 현지 투어, 공항-숙소 간 픽업 서비스를 포함했다.

이와 함께 안심여행서비스 ‘SAFETY&JOY’를 기반으로 여행의 전 과정에서 단계별로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중교통 이용, 생활 매너, 장보기 방법, 로컬푸드 식당 추천, 가까운 편의시설 및 근교 관광명소 소개 등 롱스테이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해 원활한 현지 적응을 돕는다.

방콕-쿠킹 클래스, 파타야-스노클링 투어, 하와이-서핑 레슨, 런던-EPL 축구 경기 및 유명 뮤지컬 관람 등 각 지역에 따라 특색 있는 현지투어도 구성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준비 과정의 수고로움으로 장기 여행을 시도하기 어려워하는 고객들이 보다 가벼운 마음으로 일상과 같은 여행을 즐기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여행 전부터 여행 후까지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롱스테이’ 상품을 통해 여유롭게 현지에서의 일상을 체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