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에스컬레이터 여성 뒤 바짝 붙더니 소변 본 男

YTN 보도화면 캡처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앞에 있던 여성을 향해 소변을 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3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하철 2호선 주안역 내 에스컬레이터에서 20대 여성 B씨의 등에 소변을 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소변을 봤고, 이를 알아챈 B씨가 그를 역무실로 끌고 가는 과정에서 몸싸움까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지하철 역사에 남아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YTN 보도화면 캡처

B씨는 성추행을 당한 것과 같은 수치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트라우마가 생겼다. 자꾸 뒤에 누가 있는 것 같아서 뒤를 돌아보는 습관이 생겼다. 전철만 오면 너무 땀이 나고 지금도 계속 소름이 돋고 무섭다”고 YTN에 토로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여자 뒤 소변 본 남성’에 장난댓글 단 장성규 유튜브
주안역 ‘소변 테러’ 20대男 극단적 선택…“사건종결 예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