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예수를 바라보자 기사의 사진

몇년 전 교회를 섬기던 목회자들과 함께 수련회를 갔을 때의 일이다. 저녁 기도회 시간에 부목사 한 사람이 "우리 목회자들이 먼저 거룩하기를 위하여 기도하자"고 제안했다. 우리는 기도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는 게 더 거룩해지는 것일까? 기도를 더 많이 해야 하나? 성경을 더 읽어야 하나? 담임목사인 나는 어떻게 하는 게 거룩한 자가 되는 것일까?" 그때 주님께서 마음에 말씀을 주셨다. "혼자 있을 때 나를 바라보는 것이다!" 그 순간 애통한 마음이 들어 울며 기도했다. 나는 그날 비로소 하나님이 원하시는 거룩이 무엇인지 깨달을 수 있었다.

목회자뿐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가장 위험한 순간이 혼자 있을 때다. 사람들 앞에서는 거룩하지만 혼자 있을 때는 쉽게 타락한다. 우리는 혼자 있을 때 더욱 예수를 바라보아야 한다. 그러면 은밀한 시간은 죄짓는 시간이 아니라 가장 은혜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