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전시] 공간이 만든 또 다른 공간… ‘공간들의 이야기’ 기사의 사진

서울 청담동 갤러리S가 '공간들의 이야기'전을 4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 각기 다른 관념과 기법을 갖고 있는 신진 작가 김성백(사진) 송미라(회화) 장희진(회화) 이현배(설치) 조송(회화) 등이 '공간'이라는 공통된 주제를 놓고 다양한 변주를 시도한다. 이 중 이현배는 2차원 평면인 인쇄물의 미세한 잉크 층을 긁어냄으로써 3차원 부조형식을 띠게 한다. 아울러 해당 텍스트의 이미지들을 선택적으로 제거하거나 변형시켜 새로운 공간에서 이미지들을 재탄생시킨다. 공간은 또 다른 공간을 낳는다(02-512-6470).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