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2015년까지 20% 감원… 비상경영체제 돌입


MBC가 의무 안식년제 도입 등을 통해 2015년까지 인력 20%를 줄인다.

MBC는 2일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경기 침체와 급변하는 방송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MBC는 올 상반기 중 의무 안식년제를 도입하고, 대규모 명예퇴직을 실시한다. 또한 인건비 감축을 위해 상여금을 연말 성과에 따라 지급하는 성과 연동급제를 확대하고, 각종 복리후생비를 잠정 중단하거나 지급한도를 대폭 줄인다. 이 과정에서 절감되는 비용은 콘텐츠제작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조직과 인력도 재배치한다. MBC는 "프로그램 퇴출시스템을 도입해 시청자들이 외면하는 프로그램은 생존할 수 없도록 한다"면서 "뉴스, 시사교양, 예능 등 각 프로그램의 특성에 맞도록 조직과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 조직을 외환위기 직후 때보다 더 작은 규모로 줄이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MBC는 이와 함께 미래의 수익원 발굴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미래전략위원회를 만들어 로드맵을 작성하고, IPTV(인터넷TV)와 디지털 케이블TV 등 신규사업에도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엄기영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구조조정 시행과 관련해 뼈를 깎는 아픔이 뒤따르겠지만 내부개혁을 통해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MBC의 미래를 보장받을 수 없다"며 "전 사원의 적극적인 고통 분담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