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佛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출연료 지급 갈등… 첫 공연 20분전 취소 물의

佛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출연료 지급 갈등… 첫 공연 20분전 취소 물의 기사의 사진

프랑스 오리지널팀의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사진) 3일 공연이 시작 직전에 돌연 취소돼 물의를 빚고 있다. 이번 공연을 주최한 세종문화회관과 주관사인 지에스이엔티 등은 "프랑스 출연진이 공연을 급하게 취소하는 바람에 공연하지 못하게 됐다"며 공연 시작 20분 전인 3일 오후 7시40분쯤 관객들에게 사실을 고지했다.

공연이 갑자기 취소된 것은 출연료 지급 문제를 둘러싸고 지급 업무를 담당한 지에스이엔티와 출연진의 갈등이 있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는 "유로화 환율이 상승하면서 계약 당시보다 많은 돈을 지급해야 했는데 돈을 주기로 한 시간보다 좀 늦게 입금하면서 문제가 생겼다"면서 "공연 시작 전에 입금이 끝났지만 약속을 어겼다는 이유에서 출연진이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공연 일정에 대해서는 "돈을 다 지급했기 때문에 이후 공연은 정상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세종문화회관 측은 이날 공연을 관람하려고 온 400여명의 관객에게 관람료를 환불해주고 교통비 1만원을 지급했다. 또 원하는 날짜에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공연을 보기 위해 퇴근 시간 교통 체증을 겪으며 공연장으로 향한 관객들은 "소극장도 아닌 국내 최고의 공연장인 세종문화회관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실망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