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TV 퀴즈 프로그램 ‘퀴즈 대한민국’에서 11세 최연소 퀴즈 영웅이 탄생했다.

KBS는 “경북 고령초등학교 5학년 신정한(11)군이 사상 최연소 퀴즈 영웅에 등극, 상금 4100만원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제작진은 ”신군은 4일 가장 높은 점수로 3라운드에 오른 뒤 전직 초등학교 교사 김영희(60)씨를 누르고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 영웅 도전에 성공했다”며 “신군은 출연자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실력과 입담으로 스튜디오 분위기를 주도했다”고 전했다.

신군은 수박 농사를 짓는 할아버지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2008년 하반기 지역 예심에 참여했으며 예심부터 뛰어난 성적을 올렸다. 노는 것보다 책 읽은 것을 더 좋아해 읽은 책만 1000여권에 이른다는 신군은 선생님과 친구들 사이에서 걸어다니는 백과사전으로 통하며 전교 1∼2등을 다투고 있다. 신군의 활약은 15일 방송에서 소개된다.

전병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