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페셜 ‘최민수, 죄민수? 그리고 소문’… 생성·전파 과정 루머의 실체 진단

MBC 스페셜 ‘최민수, 죄민수? 그리고 소문’… 생성·전파 과정 루머의 실체 진단 기사의 사진

'MBC 스페셜'은 8일 소문 전파 심리실험을 통해 소문의 생성, 전파 과정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한국 사회를 진단한다. 제작진은 서울대 심리학과 곽금주 교수팀과 함께 20대와 40∼50대 방청객을 각각 100명씩 스튜디오에 초대해 긍정적 소문과 부정적 소문을 전파시켰다. 심리학 강의를 하는 중 방청객에게 사전 고지를 하지 않은 채 '어느 연예인이 자살했다'는 소문과 '어느 연예인이 입양했다'는 소문을 각 그룹에게 전달하고 그 결과를 알아봤다.

확인 결과 20대의 경우 부정적 소문은 모집단 100명 속에 금세 확산돼 81%가 소문을 들었고, 86%가 소문을 전했다. 입양과 관련된 긍정적 소문은 불과 18%가 소문을 들었고, 4%만이 소문을 전하는 결과를 보였다. 40∼50대의 경우도 나쁜 소문은 84%, 좋은 소문은 16% 비율로 퍼져 나갔다.

또한 실험 전 조사한 불안감 심리 테스트를 통해 불안감이 높은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4배 정도 소문을 더 많이 듣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소문의 확장 속도가 빠를수록 우리 사회 불안감이 증폭된다는 의미다.

제작진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실험하기 전에 어느 정도 예측은 하고 있었지만 나쁜 소문과 좋은 소문의 확산 정도가 이처럼 명확한 차이를 보일 줄 몰랐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소문에 연루돼 화제의 중심에 섰던 전직 배우 우연희와 최민수를 조명했다. 전 야구선수 조성민의 부인으로 소문이 나 정신적 고통을 받은 우씨와, 노인 폭행 사건 이후 칩거를 이어가고 있는 최씨를 밀착 취재했다. 이밖에 원로 배우 이순재, 칼럼니스트 김태훈, 대중문화 평론가 정덕현, 루머 피해자인 가수 박지윤, 유종일 교수 등이 소문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최민수, 죄민수? 그리고 소문' 편은 오후 10시35분 방영된다.

박유리 기자 nopim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