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능 넘치는 황금빛 캔버스 매력… 예술의전당 ‘클림트展’

관능 넘치는 황금빛 캔버스 매력… 예술의전당 ‘클림트展’ 기사의 사진

유겐트 스틸을 대표하는 관능미의 화신 구스타프 클림트(1862∼1918)는 미술 애호가 여부를 떠나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많다. 특히 젊은 여성들이 일반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외국 화가라고 할 수 있다. 에곤 실레 정도가 경쟁자가 될까. 몽환적 에로티시즘과 기하학적 무늬의 장식미로 충만한 황금빛 캔버스는 보는 이를 곧장 감각의 제국으로 빨려들게 하는 마력이 있다.

클림트가 사후 90년이 넘어 한국을 찾았다.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은 5월15일까지 '클림트의 황금빛 비밀-토털아트를 찾아서' 전을 연다.

클림트 작품을 가장 많이 소장한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을 중심으로 세계 11개국 20여개 미술관으로부터 모은 유화 37점을 비롯해 드로잉, 벽화 등 총 110여점을 전시한다.

그중에서도 팜므파탈의 치명적 유혹을 뿜어내는 1901년작 '유디트1'이 이번 전시의 백미다. 이밖에 어깨에 아무 것도 걸치지 않은 채 관람객을 똑바로 응시하고 있는 고혹적 분위기의 '아멜리 주커칸들 부인 초상', 에로스의 탄생과 비극의 알레고리인 '아담과 이브' 등이 전시장을 수놓고 있다.

그러나 기대가 너무 크면 자칫 실망할 수도 있다. 아르누보의 전성기를 풍미한 걸작 '키스' '다나에' '여자의 세 시기' '아델레 블로흐 바우어의 초상1' '에밀리 프뢰게의 초상' 등 널리 알려진 다른 대표작들은 이번 전시에 포함되지 않았다. 입장료 성인 1만6000원, 청소년 8000원(02-334-4254).

김호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