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기즈칸 리더십 원천은 뭘까… EBS,한국·몽골 공동제작 ‘칭기즈의 비밀’ 방영

칭기즈칸 리더십 원천은 뭘까… EBS,한국·몽골 공동제작 ‘칭기즈의 비밀’ 방영 기사의 사진

알렉산더, 나폴레옹, 히틀러가 정복한 영토를 합친 것보다 더 넓은 영토를 지배했던 칭기즈칸의 리더십은 어떤 것이었을까.

EBS TV '다큐프라임'은 9일 밤 9시50분 한국과 몽골의 공동제작 프로젝트 '위대한 칸, 칭기즈의 비밀(사진)'을 방송한다.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KBI)이 기획한 이 다큐멘터리는 칭기즈칸이 남긴 어록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의 제국을 수립한 그의 통솔력을 담았다.

1206년 협의체 성격인 쿠릴타이를 통해 각 몽골 종족 대표자들의 만장일치로 칸 자리에 오르게 된 칭기즈칸은 유목민의 특성을 살리면서 동시에 혁신을 시도한다.

칭기즈칸에게 중요한 것은 군사조직이었다. 그는 십호제, 백호제, 천호제 등 십진법 식 조직을 통해 군을 질서정연하게 재구성했으며 부족장이나 씨족장을 우대하던 전통을 깨고 능력만 있으면 지휘관으로 중용했다. 또 자신을 낮추고 병사의 이득을 먼저 생각했다. 병사들이 '칭기즈'라는 이름을 스스럼없이 부르도록 허용했고, 그 역시 병사들과 똑같은 게르 안에서 생활하며 같은 옷을 입고 같은 음식을 먹었다. 상하관계가 아닌 능력에 따라 재물도 나눴다.

제작진은 "사회주의 체제가 끝나자 몽골인들은 제일 먼저 칭기즈칸을 되살리는 일을 시작했다"면서 "칭기즈칸의 정신은 전쟁 시대의 유물이 아닌, 새로운 시대의 영웅 상으로 부활하고 있다"고 전한다.

전병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