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침묵 후에 말하기 기사의 사진

목사가 되다 보니 말을 많이 한다. 하고 싶지 않아도 할 때가 있다. 말을 많이 하는 날은 공허하다. 소음만 일으킨 것 같다. 설교라고 해도 그렇다. 그래서 웨슬리는 동일한 회중에게 하루 세 번 이상 설교하지 말라고 했다.

깊은 물에 큰 배가 뜬다. 얕은 물은 잔돌에도 요란하다. 인간의 혼을 울리는 말을 하려면 먼저 침묵해야 한다. 깊은 명상을 거쳐야 한다. 예수님은 그 바쁜 와중에도 꼭 새벽 미명 시간에 한적한 곳으로 피해 침묵의 시간을 가지셨다.

아랍인들의 속담이 있다. "입에서 나가는 말은 세 개의 대문을 통과해야 한다. 이 말은 진실한가? 친절한가? 반드시 필요한가?" 말을 하되 이 대문을 통과하자. 깊은 침묵 후에 설교하자. "영원한 것은 조용하다. 지나갈 것은 소란스럽다. 하나님의 뜻은 이루어진다. 침묵 속에서."(라아베)

김흥규 목사(내리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