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공연 무산 관련…가수 비, 3월 美 법원 출석


지난 2007년 6월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추진되던 하와이 공연의 무산으로 미국 하와이 법원에 피소된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27)가 3월 현지에서 열릴 배심재판에 출석한다.

비의 하와이 공연 판권구입사인 클릭엔터테인먼트는 비와 당시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월드투어 주관사인 스타엠이 일방적으로 공연을 취소했다며 지난해 8월 하와이 법원에 4000만 달러(약 55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비의 소속사인 제이튠엔터테인먼트는 8일 "3월 열릴 배심재판에서 월드투어 관련 공방을 마무리지을 것"이라며 "재판이 열리는 1주일 중 하루를 택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