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재 뇌사자’ 신고 의무화 기사의 사진

장기 기증 및 이식 활성화를 위해 '잠재 뇌사자'가 발생했을 때 진료 의사 또는 병원이 의무적으로 신고토록 하는 법률이 추진된다.

한나라당 이애주 의원은 16일 뇌사자 신고 의무제, 독립 장기구득기관(IOPO) 설립 등의 내용을 신설한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19일 국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 이원이 대표 발의하는 장기이식법 개정에 이날 현재 여야 의원 45명이 동참 의사를 표시했다.

이 의원은 "급증하는 장기이식 대기자에 비해 기증 장기는 턱없이 부족해 불법 장기 매매, 해외원정 이식 등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현행 장기이식법 및 장기 발굴 시스템 미비로 국내 뇌사자 발생 수에 비해 실제 장기 기증 및 이식 비율은 지극히 낮아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법률 개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잠재 뇌사자 신고 의무제는 뇌사로 추정되는 환자를 진료한 의사 또는 의료기관장이 그 사실을 신설되는 IOPO에 의무적으로 통보하도록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잠재 뇌사자가 발생하면 의료진이 가족에게 장기 기증 및 동의를 권유하는 정도에 그쳐 최종 뇌사 판정 및 신고가 지연돼 이식 대기자에게 제때 장기 제공이 어려웠다. 또 현행 병원 부설 장기구득기관(HOPO)은 전문 인력 및 장비 투자에 비해 수익이 적어 적극적으로 뇌사자 발굴 업무를 하지 못했고, 지역 편중이 심한 편이었다. 전남대 의대 외과 정상영 교수는 "각 지역별로 IOPO가 설립되면 지역별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어 장기를 보다 공정하고 형평성 있게 배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