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학사모)이 대형 교복업체 또는 대리점과의 유착 의혹이 있는 학교 이름을 공개했다. 대형 교복업체의 횡포를 막기 위한 불매운동도 시작한다.

학사모는 16일 서울 신문로1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업체와 담합한 학교측의 일방적 공동구매와 강제착용이 횡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사모에 따르면 남녀공학인 서울 S공고의 경우 여학생 교복을 살 수 있는 대리점은 1곳뿐이지만 이곳에서는 블라우스만 유명 브랜드 제품이고 재킷과 치마는 '짝퉁'이었다. 그러나 학부모들은 유명 브랜드 제품 가격으로 교복을 사야했다.

서울의 H여고는 공동구매 교복가격을 평균 교복값인 27만원보다 비싼 31만3500원으로 정해놓고 등록금 고지서에 교복값을 포함시켰다. 경기도 S중학교는 학교 배정 10여일 만에 교복을 입고 등교토록 학생들에게 통보했다. 학사모 관계자는 "H여고, S중학교의 케이스는 교복 물려입기나 상대적으로 싼 가격의 중소 업체의 교복 구입 등을 봉쇄하기 위한 속셈"이라며 "교복업체 등과 학교측의 담합으로 학부모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국현 기자 jo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