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태백에 사랑의 물 ‘순수’ 2만병

부산,태백에 사랑의 물 ‘순수’ 2만병 기사의 사진

부산에서 생산되는 비상음용수 '순수'가 식수난을 겪고 있는 강원도로 공수됐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와 낙동강공동체는 가뭄으로 심각한 식수난을 겪고 있는 강원도 태백지역 주민들을 위해 17일 병에 넣은 수돗물인 '순수' 360㎖짜리 페트병 2만병을 태백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부산시 상수도본부는 지난 5일 360㎖짜리 순수 페트병 1만병을 강원도 정선군에 전달했고, 상수도본부 공무원노조는 태백시에 순수 7000병을 전달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시민환경단체인 '낙동강 공동체'가 낙동강 발원지인 강원도 태백지역 주민들의 물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부산시에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두 기관·단체는 이들 지역의 식수난이 해결될 때까지 물 보내기 운동을 계속 전개하기로 했다. 낙동강 공동체 김상화 대표는 "가뭄에 물 고통을 겪는 태백 주민들에게 부산시민들의 작은 온정이나마 전달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순수'는 부산시가 수돗물 안전성을 홍보하고 단수·재해지역에 비상음용수로 공급하기 위해 1999년 전국 처음으로 생산한 병입수돗물이다. 시상수도본부는 그동안 500㎖와 360㎖짜리 페트병으로 첫해 1만4000병을 생산한 데 이어 2002년 18만5000병, 2005년 40만병, 지난해 80만병 등으로 생산량을 늘렸다. 시상수도본부는 2007년 7월 강원도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4만병, 지난해 태안군 해양오염지역에 5000병 등을 지원하는 등 재해지역에 무상 공급하고 있다.

김종해 시상수도본부장은 "강원도지역에 가뭄이 장기화 될 경우 추가지원은 물론 식수난을 겪고 있는 경남 남해안 섬마을 등에도 순수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