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서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순조


대구 신서 혁신도시(팔공이노밸리)에 들어서는 공공기관들의 이전작업이 순조롭다.

17일 대구시에 따르면 혁신도시로 옮길 12개 공공기관 가운데 5개 기관이 예산과 청사규모 등을 확정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이전 승인을 받는 등 준비를 마쳤다.

지난해말 이전승인을 받은 한국산업단지공단(인원 173명)은 혁신도시내 1만 6500㎡ 부지에 청사 건축비 488억원을 책정해 놓고 청사 건축을 서두르고 있다. 또 중앙신체검사소(인원 47명)도 135억원을 마련, 7885㎡ 부지에 청사를 신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007년 12월 11일 이전 승인을 받은 한국가스공사, 한국정보사회진흥원, 한국학술진흥재단 등 3 기관도 부지와 청사신축 준비를 끝냈다.

한국가스공사(인원 832명)는 6만4892㎡에 1912억원, 한국정보사회진흥원은 2만6500㎡에 815억원, 한국학술진흥재단은 1만9224㎡에 664억원을 각각 들여 청사를 지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전해올 공공기관 직원들을 위해 9000가구 주거단지를 비롯 각종 상업, 레저시설이 갖춰지는 혁신도시는 2012년이 되면 이전이 거의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김상조 기자 sang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