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의 후폭풍이 거세다. 각 광역시·도와 기초단체 교육청은 긴장감 속에 후속조치 마련에 나서고 있다. 특히 평가결과가 나쁜 교육청들은 강도 높은 처방들을 앞다퉈 쏟아내고 있다. 그만큼 이번 학업성취도 평가가 던진 충격과 국민적 관심이 컸다는 반증이다.

이번 평가를 선용하기 위해선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학업성취도 평가의 본래 목적이 변질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이번 평가는 성적우수자보다는 기초학력미달자의 정확한 실상파악을 위해 실시됐다. 그 결과 수많은 학생이 현 교육제도의 뒷전에 방치되고 있음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이런 학생들을 제대로 돌보고 학력을 끌어올리는 데 대책 의 주안점이 두어져야 한다.

그 다음으론 교사 평가제의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 이번 평가에서도 나타났듯 학생들의 학력 신장엔 일선 교육자들의 열성과 책무감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다수의 시골 학교가 대도시 학교들을 앞선 것은 아무리 좋은 교육환경도 교사들의 열의와 헌신은 당해낼 수 없음을 입증한 것이다.

전교조와 일부 학부모 단체는 교원 평가제의 부정적인 면만 바라보고 이를 반대하나 국민의 공감을 얻기는 어렵다고 본다. 일단 도입한 뒤 긍정적인 면을 극대화하고 부작용은 최소화하는 데 힘을 쏟는 것이 다수 국민의 바람인 듯하다. 교원평가제가 제대로 실시돼야 수준별 수업 확대, 학습부진 학생 지도담당 교사제, 기초학력을 끌어올린 우수 교사에게 인센티브 제공, 학업성취도 평가의 교원 인사고과 연계, 낙후지역 근무시 승진 가산점 부여 등 다양한 교육개혁 방안들이 유기적이고 통합적으로 작동해 실효성을 거둘 수 있다.

이번 평가가 남긴 다른 과제도 있다. 학업성취도평가가 자칫 지역간 학교간 지나친 점수 경쟁으로 번져 오히려 문제풀이 위주 교육이 강화될 가능성이 그것이다. 지금 각 교육청들이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는 학력격차 해소 방안들 중엔 분명 이를 부추길 만한 성급하고 설익은 내용이 들어 있다.

교육당국은 이런 방안들을 가려내 적절히 제어하고 조정함으로써 평가의 본래 취지가 왜곡될 소지를 없애야 한다. 필답시험 외에 창의력 예절교육 등 복합적 평가방식을 개발, 시행하는 것도 근시안적 과열 경쟁을 완화하는 한 방편이 될 것이다.

시험관리의 개선도 숙제다. 이번 평가과정에선 일부 교원 학부모 학생들의 시험거부 움직임과 시험관리 소홀 의혹 등 여러 잡음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고 평가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얻으려면 학교간 교차 감독제, 학부모 참여 감독제 등 보다 엄격한 시험관리체제와 매뉴얼의 구축이 필수적이다.

내년에는 지역별뿐 아니라 학교별 학업 성취도도 공개될 예정이다. 더욱 민감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 뻔하다. '학교서열화' '과당경쟁조장'이라는 반발을 무릅쓰고 기왕에 시작한 제도인 만큼 보다 철저한 운영으로 공교육 개혁의 단초로 삼기 바란다. 언제까지 교육 개혁을 미룰 수는 없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