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초가 되면 초·중·고교에서는 일제히 입학식이 거행되고 학생들은 들뜬 분위기 속에서 새출발과 함께 새로운 각오로 학업에 임하게 된다. 그러나 입학식 이후 학교에서 폭력이 종종 자행되곤 한다. 주도권을 쥐기 위한 싸움이나 상급학년 학생들에 의한 위력 과시용 폭력이 대부분이다.

학교측은 입학 후 반편성을 마침과 동시에 교내외 생활지도를 강화하는 등 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학교에서 폭력을 되풀이하는 상급학생에 대해서는 1대 1 면담관찰이 필요하다.

또 학교 내외에서 폭력사건이 발생하면 공개해 해결하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학교측이 쉬쉬하면서 덮어버리려고만 하면 학교폭력의 상습성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신학기를 앞두고 학교측이 적극적인 예방교육과 방지책을 마련해 학교폭력에 적극 대응하길 학부모들은 기대하고 있다.

임순기(해남경찰서 송지파출소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