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링컨 닮기 기사의 사진

지금 미국은 링컨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로 그 열기를 더해 가고 있다. 특히 흑인으로 미국 최초의 대통령이 된 버락 오바마가 링컨을 닮고 싶어 하고, 심지어 링컨의 후계자임을 자랑스럽게 말하고 있다. 링컨은 사실 오바마뿐 아니라 전 미국민이 존경하는 대통령이다.

링컨이 존경받는 여러 이유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아마 노예 해방과 이를 위한 남북전쟁의 승리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외에도 탁월한 리더십, 겸손과 관용을 본받을 만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링컨은 참된 신앙인이었다. 그가 11세 때 세상을 떠나게 된 어머니는 "아무 재산을 남기지 못하지만 이 책을 너의 재산으로 생각하여 늘 읽고 그 교훈대로 살아라"며 성경을 주었다. 링컨은 어머니의 유언을 지켜 성경 애독과 말씀대로 살기를 힘썼다. 지금의 미국 대통령이 링컨을 모델로 삼는다면 말씀과 기도의 사람이 되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미국을 세우는 힘이다. 이는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김경원 목사<서현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