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쇼 진품명품’ 700회… 1995년 첫 방송,14년간 2000여 점 소개 기사의 사진

KBS 1TV의 'TV쇼 진품명품(사진)'이 다음달 15일로 방송 700회를 맞는다. 매주 일요일 오전 11시에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은 고미술품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국내 최초이자 유일한 고미술 감정프로그램이다.

1995년 3월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14년 동안 소개한 고미술품은 2000여 점에 이른다. 청자상감모란문장구(감정가 12억원), 석당 권협 공신상 2점(9억원), 한석봉 서첩 (7억원), 헌종가례진하계병(5억5000만원) 등의 고가 미술품이 소개됐으며 소보험증서, 청계천 수표교 미공개 사진, 코주부 김용환의 '성웅 충무공' 만화영화 필름 등 근대유물 등도 공개됐다.

'TV쇼 진품명품'은 고미술품을 소장하고 있는 이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으로 초등학생에서부터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청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다음달 15일 방송되는 700회 특집에선 시청자 가운데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를 초대해 시청자가 기억하는 'TV쇼 진품명품'으로 꾸며 14년을 되돌아본다. 또 프로그램을 통해 최초 공개된 진귀한 의뢰품의 뒷 얘기도 전한다.

이날은 추사 김정희가 제주 유배를 떠나기 전인 1836년께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그림 '불기심란(不欺心蘭)'이 최초로 공개된다. 추사가 그린 난 그림 중 한점이다. 이와 함께 아름다운 조선백자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는 '백자투각연꽃문필통'이 소개된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