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기업들이 일자리 나누기(잡 셰어링)에 적극 동참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어제 30대 그룹 채용담당 임원들은 ‘고용안정을 위한 경제계 대책 회의’를 열고 대졸 초임 연봉을 최대 28%까지 차등 삭감하고 삭감 분의 재원은 신규직을 추가로 뽑거나 인턴 사원 채용에 활용키로 결정했다. 일자리 하나가 아쉬운 참에 무척 반갑다.

정부와 공기업은 이미 ‘대졸 초임 삭감을 통한 일자리 늘리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잡 셰어링이 공공·민간 부문을 망라해 확산되고 있는 셈이다. 서구에서 잡 셰어링이라고 하면 기업경영의 악화로 근로자 해고가 불가피할 때 한 사람이 하는 일을 둘셋이 나눠 맡음으로써 대량 해고사태를 막자는 취지로 운용되는 게 보통이다.

이렇게 보면 신규 직원의 연봉을 삭감해 추진하는 잡 셰어링은 한국형이라 하겠다. 우리나라 대기업의 정규직 대졸 초임 평균은 2007년 현재 1인당 GDP의 127.9%로 미국 94.5%, 영국 92.2%, 일본 72.3% 등에 비해 높은 편이다. 경제 수준에 비해 임금에 거품이 끼면 기업 경영에 부담이 될 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격차가 커져 우수인력의 중소기업 기피 현상마저 야기한다. 이번 일을 기회로 임금거품이 시정된다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는 격이다.

그럼에도 역시 중요한 것은 잡 셰어링 그 자체다. 지금의 경기침체는 기본적으로 해외요인에서 비롯됐고 해외 동향에 따라 회복 여부가 결정되는 상황이기에 대외적인 변화에 흔들림 없이 꿋꿋하게 견뎌 낼 수 있는 내수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 내수 유지를 위해서는 일자리 확보·유지가 기본 중의 기본이다.

다만 잡 셰어링이 신규직원의 임금삭감에만 의존하는 건 불안정해 보인다. 이에 30대 그룹은 기존 임직원에 대해서도 향후 2∼3년간 임금동결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물론 임금은 노사 합의사항이라는 점에서 노사 협력이 전제돼야 맞다. 만에 하나 기업들이 위기 상황을 빌미로 일방적인 임금 삭감을 강행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적정 임금수준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경기 회복 시 적정 임금으로 현실화하는 것을 전제로 추진해야 바람직하다고 본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