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마지막이라면… 기사의 사진

한번은 전경련회관에서 있었던 경제인 조찬기도회에 설교자로 참석하였는데 예배 후 식사 기도를 맡으신 장로님이 통곡에 가까운 기도를 했다. 마치 부흥회 때 눈물로 드리는 회개와 결단의 기도 같았다. 그런 식사 기도는 처음이었다. 그날 나의 설교가 유난히 은혜로웠기 때문은 아니었다. 장로님이 며칠 전 큰 교통사고가 나서 죽을 고비를 넘겼는데, 그 사고 후 "하나님은 나를 왜 살려 주셨나?"라는 생각만 하게 되더란다. 그런 마음으로 설교를 듣는데 마음이 크게 애통하더라는 것이다.

우리는 무엇 때문에 일하며 바쁘게 사는 것일까? 모두 다 열심히 사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바보같이 산다. 아무것도 아닌 것들을 위하여 시간과 마음을 다 쏟아붓고 살다가 죽는 순간에 후회한다. '왜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못했을까? 왜 용서하지 못했을까? 왜 나누어 주지 못했을까?'. 죽음이 눈 앞에 다가왔을 때에야 보이는 것이 있고 들리는 것이 있다. 그러므로 순간 순간 지금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살아야 한다.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