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그제 열린 국회 중소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에서 잠시 소란이 빚어졌다고 한다. 윤 장관이 지난달 26일 '매경 이코노미스트클럽' 초청 강연에서 여야가 민생법안들을 제때 처리하지 못한 점을 들어 "국회가 깽판" "(국회의원) 선거는 도대체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한 것을 야당 의원들이 뒤늦게 문제삼고 나선 것이다.

천정배 민주당 의원이 대표주자였다. 천 의원은 윤 장관 발언이 국무위원이자 경제부처 수장으로서 품위를 잃은 것이요, 국회와 민주주의를 모독한 망언이라고 주장했다. "장관이 깽판이라고 하면 좋겠느냐"고 반문하면서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도 거들었다.

이에 윤 장관은 "충정에서 한 발언으로 인해 의원들의 자존심이 상했다면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보고 있다. 국회의 원활한 운영을 바라는 마음은 나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갖고 있다. 입법부가 행정부를 견제하듯이 행정부도 입법부에 대해 하고 싶은 얘기는 때때로 할 수 있다"고 했다. 사과를 거부한 채 국회를 다시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윤 장관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국무위원이 의원들 앞에서 정치권에 대한 불만을 솔직히 표현하기는 매우 어렵다. 행정부 견제 기능을 갖고 있는 탓에 의원 눈치를 살피거나 비굴한 태도를 보이는 경우가 허다하다. 상당수 의원들은 윽박지르는 재주도 탁월하다.

천 의원에 이어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윤 장관이 국회를 저급한 언어로 폄하한 것은 유권자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 장관은 본인 할 일부터 잘하라고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렇게 말할 자격이 없다. 정말 잘하라는 말을 들어야 할 사람은 여야의 모든 의원들이다. 허구한 날 싸움질하는 사람들에게 '깽판'이라고 지적하는 게 뭐가 잘못됐나. 윤 장관은 한나라당을 겨냥해 "국민이 왜 172석을 줬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다른 국무위원들도 윤 장관처럼 정치권에 당당했으면 좋겠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