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싸우지 말자 기사의 사진

유명한 부흥사의 아들로 어려서부터 집안 모든 식구에게 목사가 되라는 말을 듣고 자랐지만 하나님을 부인하고 살다가 늦게서야 하나님의 부름을 깨달은 한 목회자가 있다. 그의 아버지가 섬기던 교회는 성도들이 두 편으로 갈라져 싸웠다. 그 모습이 너무도 이상해 교회학교 선생님에게 물었다. "선생님, 싸우면 천국가요, 지옥가요?" "지옥가지." '아, 그렇구나.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말로는 천국이 있고 지옥이 있다고 하지만 저렇게 서로 싸우는 걸 보면 그건 모두 거짓말이야. 저들이 믿는 예수님도 거짓말이고, 저들이 믿는 하나님은 가짜 하나님이야.' 그때부터 하나님은 믿어지지 않았다. 특별히 기도 많이 하고 성경 많이 안다고 하면서 싸우는 사람들을 보면 너무 싫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천국에 갈 확신이 있다고 한다. 자신은 예수님의 신부로 준비된 자라고 믿는다. 그러나 싸우는 예수님의 신부? 상상이 되는가? 우리가 천국을 믿는다 하면서도 천국 가는 삶을 살지 못한다면 그로 인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족하게 될 것인가.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