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잡히는 책] 서울 1세대 아파트의 자취 ‘대한민국 아파트 발굴사’

[손에 잡히는 책] 서울 1세대 아파트의 자취 ‘대한민국 아파트 발굴사’ 기사의 사진

한국의 주거·도시문화를 상징하는 대표적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아파트. 1960∼70년대 초에 지어진 아파트들은 자취도 없이 사라졌거나 재건축·재개발로 헐릴 상황이다. 고 장림종 전 연세대 건축공학과 교수와 그의 제자인 박진희씨가 쓴 이 책은 서울의 1세대 아파트에 대한 10여년의 탐사와 추적의 결과물이다. 영세 민간 업자가 중소 규모로 건설한 초기 아파트들은 오늘날의 기준으로도 높은 점수를 받을 만큼 참신하고 실험적인 건축성을 지니고 있었다. 지금은 선경아파트로 이름을 바꾼 종암아파트는 58년에 우리 손으로 지어진 최초의 아파트로 당시 준공식에 이승만 대통령 내외가 참석할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한남동의 고급 아파트로 탈바꿈한 힐탑아파트, 서울역 주변에 길을 따라 길게 들어선 성요셉아파트, 전후 주거의 모습을 간직한 장충단길 공동주택 등 기록과 자료를 토대로 옛 모습을 복원해냈다(효형출판·1만5000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