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 극영화 첫 관객 10만명 돌파… ‘똥파리’ 날다

독립 극영화 첫 관객 10만명 돌파… ‘똥파리’ 날다 기사의 사진

양익준 감독의 영화 '똥파리(사진)'가 독립 극영화로는 처음 관객 수 10만 명을 넘어섰다.

3일 영화배급사인 진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개봉한 '똥파리'는 2일까지 전국에서 9만8612명을 모으고 개봉 18일 만인 3일 10만 명을 돌파했다. 독립 영화중엔 다큐멘터리영화 워낭소리가 290만 명을 기록했으며, 극영화로는 '후회하지 않아'가 4만5000명으로 최고였다.

'똥파리'는 '워낭소리'의 뒤를 이어 흥행순위 2위에 올라 있다. 지난달 29∼30일 '박쥐' '엑스맨 울버린:탄생' '인사동 스캔들' 등 신작들이 일제히 개봉되면서 상영관 수가 66개관에서 50개관으로 떨어진 상황이지만 크게 선전하고 있는 것이다.

영화는 철거용역 깡패 상훈(양익준)과 여고생 연희(김꽃비)의 가족 이야기가 주축이다. 상훈은 술에 취한 아버지가 사고로 동생을 죽게 하자 자라서 용역 깡패가 되고, 밤마다 나이 든 아버지를 구박한다. 그러면서도 인연을 끊을 정도로 미워하진 못한다. 양감독은 공주 영상대학 연예연기과를 졸업한 뒤 40여 편의 장·단편 영화에 배우로 출연하면서 영화를 배웠다. 그만큼 영화에는 현장주의가 배어있다.

올해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타이거상 등 여러 해외 영화제에서 10여 차례 수상했으며 국내 개봉 이후에도 평단과 관객으로부터 두루 호평 받았다.

박유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