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석영씨,“난 2005년부터 중도론자 MB 생각과 같은 부분 있다”


李대통령 중앙亞 순방 동행중 소신 발언

대표적인 진보 성향 지식인인 소설가 황석영씨가 13일 진보 진영과 이명박 정부를 향해 동시에 가감 없는 따가운 충고를 쏟아냈다. 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자리에서다.

황씨는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먼저 자신을 2005년부터 중도론자였다고 규정했다. 황씨는 "지난 정권을 좌파 정권이라고 하는데 이라크 파병,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밀어붙이는 것을 봤을 때 그게 어디 좌파 정권이라 할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또 "한국의 진보정당이라는 민노당도 비정규직 문제나 외국인 근로자 문제까지는 못 나가고 그저 노동조합 정도에서 멈춰 있다"며 "좌파는 리버럴해야 하는데 과거의 억압당했던 관행이 남아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황씨는 "미국이나 유럽 좌파가 많이 달라졌다"며 "(진보 진영도) 이제는 고전적 이론 틀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현 정치 구도에 대해 "영호남 토착인 한나라당 민주당으로는 진보 보수를 따지기 어렵다"면서 "진보 보수를 할 단계까지 못 갔으나 한나라당이 서울의 지지를 얻어서 전국 정당의 기틀을 잡은 것은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는 쇠고기 협상과 용산참사를 현 정부의 실책이라고 지적하면서도 "현 정권은 출범 후 촛불시위 등으로 인해 자기정신을 정리해 나갈 기회가 없었다"며 "1년 동안 정신이 없었던 것 같고 여러가지가 꼬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황씨는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사회가 가는 것이고, 큰 틀에서 어떻게 가야 할지를 생각해야 한다"며 "이번 순방 동행에 대해 (진보 진영으로부터) 욕먹을 각오가 돼 있고 나잇값을 하려고 왔다"고 했다.

이 대통령 개인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중도적인 뜻을 가지고 있다고 봤다"며 "이번 수행에 동참한 것도 제 생각과 이 대통령의 생각이 같은 부분이 있어서다"라고 말했다.

황씨는 이어 "나는 동북아 지역의 상생카드이자 느슨한 남북 연방제로 가는 토대로 '몽골+2 코리아' 구상을 갖고 있는데 지난해 가을부터 (정부와) 접근이 이뤄졌고 이 대통령과 몇 차례 뜻을 나눴다"며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때와 대선 때 그 얘기를 했다며 지적소유권이 자신에게 있다고 하더라"는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몽골은 '우리 민족이 가장 많이 사는 데가 한반도다. 한글을 쓰고 한글사전도 만들겠다'고 할 정도로 적극적"이라며 "북한과 평화조약 및 상호불가침조약을 맺으면 그 많은 병력을 동몽골로 데리고 가 광활한 땅을 개발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황씨는 이어 북한의 강경론에 대해 "미국과 단 둘이서 패키지로 타결하자는 것 같은데 서바이벌 게임이라고 본다"며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를 현 정부가 대단히 전향적으로 유보한 것은 참 지혜로웠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내년 상반기까지 대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현 정부에서 해결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내년 상반기까지가 고비"라는 충고도 잊지 않았다.

아스타나=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