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배용준이 일본 이와야마 칠예 미술관의 명예관장으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BOF가 2일 밝혔다.

이와야마 칠예 미술관은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옻칠 작가 전용복씨가 관장을 맡아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의 칠예 미술관이다.

BOF는 현재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여행서 '한국의 미'(가제)를 집필 중인 배용준이 지난 2월 극비리에 일본을 방문, 전 관장으로부터 1주일여 옻칠을 배웠고 이를 계기로 이번에 명예관장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유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