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one person each

[그림이 있는 아침] one person each 기사의 사진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데카르트) “나는 존재하지 않는 곳에서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내가 생각하지 않는 곳에서 존재한다”(자크 라캉)는 것을 빈 의자로 보여주는 손진아 작품.

내가 거기 없다 전(6월29일까지 서울 관훈동 아트사이드·02-725-102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