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국교회 치유”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국교회 치유” 기사의 사진

칼뱅 탄생 500주년 심포지엄 참석 신학자 70명 한목소리

"장 칼뱅의 개혁 신앙으로 한국교회가 다시 서게 하소서…."

'칼뱅과 한국교회'라는 주제의 학술 심포지엄이 22일 서울 대치동 서울교회(이종윤 목사)에서 열렸다. 장 칼뱅(1509∼64·영미권에서는 요한 칼빈으로 호칭)의 개혁 사상을 재조명하기 위해 '요한 칼빈 탄생 500주년기념사업회' 주최로 열린 심포지엄에서 70여명의 신학자들은 칼뱅의 사상과 한국교회의 역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냈다.

주제 발표를 한 한국장로교신학회장 이종윤 목사는 한국교회의 분열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칼뱅이 원한 것은 분리가 아니라 개혁이었으며, 파괴가 아니라 재건이었다"며 "한국교회에는 1907년 평양 대각성 운동이나 오순절 사건처럼 서로 함께하는 '연합과 일치' 운동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폴 웰스 프랑스 개혁신학교 교수는 "하나님의 절대적인 주권은 칼뱅 사상의 기초 개념"이라면서 "이를 이행하기 위해선 중보자가 필요한데, 그 참된 중보자는 신성과 인성의 실재가 변형됨 없이 성육신하신 예수 그리스도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7개 분과별로 진행된 심포지엄에서 신학자들은 "칼뱅의 신학과 신앙을 멀리하고 성경을 경시하는 풍토가 나타나면서 한국교회가 변했다"고 우려하면서 "이 때문에 세상이 한국교회에 등을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마음, 세상에 대해 폐쇄적이면서 자기 만족 속에서 존재하는 소극적 자세 등이 한국교회가 개선해야 할 가장 큰 문제점이라는 충고했다.

칼뱅 예배에 참석한 박고은(26·협성대 가구디자인학과 3년)씨는 "차분하고 경건한 칼뱅 예배에 참석해 칼뱅의 개혁 신앙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고환규(70·서울 관악교회) 목사는 "한국교회가 칼뱅 사상에 기초해 내실을 기하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일에 더욱 힘을 기울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21일에는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칼뱅의 개혁 예배 형식에 따른 성찬식이 진행됐다. 성악가 김영미 최현수 교수, 미리암여성합창단 등이 출연해 찬양과 간증도 들려주었다. 또 이종성 한철하 신복윤 정성구 이수영 이종윤 목사가 칼뱅 공로상을 받았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