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그림이 있는 아침

[그림이 있는 아침] 얼음꽃 기사의 사진

꽃을 물에 넣고 얼린 뒤 근접 촬영 기법으로 포착한 얼음꽃. 결빙 과정에서 형성된 변화무쌍한 기포는 삶의 희로애락을 나타내고 있다.

홍주영 사진전(7월9일까지 서울 대치동 포스코미술관·02-3457-1655)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