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재단 세미나…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보도 MBC ‘최다’ 기사의 사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방송 3사의 검찰 수사 및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정반대로 바뀐 것으로 드러났다. 방송 3사는 검찰 수사에 대해 권력형 비리 사건이라고 보도했으나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정치성 보복 수사로 접근했다.

한국언론재단은 26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조문정국과 언론보도'를 주제로 세미나를 했다. 발제자로 참여한 윤영철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는 "노 전대통령 서거 이전 검찰 발표를 받아쓰며 노 전대통령의 비리를 보도하던 한국 언론이 서거 직후 보도 태도를 정반대로 바꾸었다며"고 분석했다.

각 방송사의 저녁 뉴스를 서거 이전(5월 10일∼22일·1기), 서거 직후부터 국민장까지(23∼29일·2기), 장례 이후(30일∼6월10일·3기)로 구분해 조사한 결과 MBC는 320건, SBS는 216건, KBS는 178건의 관련 보도를 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장 이후 MBC는 50건, SBS 49건을 보도했고, KBS는 22건을 방영해 방송 3사 중 가장 보도가 소극적이었다.

검찰 수사에 집중됐던 보도는 서거 이후 노 전 대통령 회고, 국민장 현황, 정부 및 검찰 동향과 시국선언으로 보도 양상이 바뀌었다. 국민장 기간 노 전 대통령 서거의 책임을 따지는 기사를 분석한 결과 책임자는 검찰(52.0%), 정부·여당(23.5%), 노 전대통령 자신(11.8%) 순으로 집계됐다. 방송사별로는 SBS의 경우 '노 전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보도가 9건(19.1%)이었고, 검찰과 정부·여당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보도는 각각 42.6%, 25.5%였다. 반면 MBC와 KBS는 '검찰과 정부·여당에 책임이 있다'는 논조의 보도가 각각 82.5%, 80%로 압도적이었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앵커 멘트도 서거 전후 양상이 달랐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전 방송 3사가 노 전대통령에 대해 우호적인 멘트를 한 경우는 한 건도 없었다. 그러나 서거 이후 노 전대통령을 옹호하거나 동조하는 멘트가 증가했다. MBC가 128건(58.7%)으로 동조성 멘트가 가장 많았다. KBS는 중립적 멘트(80.5%)가 대부분이었다. SBS는 중립적 멘트(47.6%)와 우호적 멘트(52.4%)가 엇비슷했다.

박유리 기자 nopim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