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가이자 국어학자인 서정범 경희대 명예교수가 14일 오후 7시30분쯤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192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난 서 명예교수는 1958년 자유문학으로 등단, ‘병상기(病床記)’와 ‘미리내’ 등 많은 수필을 발표했다. 그는 한국문학상(1981년)과 펜클럽문학상(1993년), 수필문학상(2000년) 등을 수상했다.

국어학자이기도 했던 서 명예교수는 경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후 이 대학 문리대학장과 한국어원학회 초대회장, 한국수필가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호석(차병원 정신과 의사)씨와 딸 승현(워드워즈 대표)·승혜(성남시립교향악단 연주자)씨 등 1남2녀와 사위 권길식(경원테크 이사), 정운영(한국휴렛팩커드 이사)씨 등이 있다.

빈소는 경희의료원 장례식장 202호다. 발인은 17일 오전 8시다(02-958-9548).

조국현 기자 jo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