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먼 인생 여정의 출발 기사의 사진

창세기 28:10∼22



야곱은 지금까지 부잣집 막내 아들로 어려움과 부족함 없는 삶을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이제 형에게 죽임의 위협을 받고 도망가게 되었습니다. 안내자나 도움을 줄 사람도 없이 혼자 무섭고 외롭게 광야 길을 가는 비참한 노숙자 신세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그 밤에 그의 꿈에 하늘로 향한 사닥다리가 생기고, 하늘과 땅이 연결되어 천사들이 위 아래로 왕래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는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는 사면초가 상황에서 하늘의 문이 열리고 하나님을 보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사닥다리의 맨 위에 하나님께서 서셔서 "나는 여호와니 너의 조부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요 이삭의 하나님이라"(13절)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는 하나님을 찾을 만한 자격도, 만날 만한 가치도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를 찾아오셔서 만나주신 겁니다. 이것이 바로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할아버지, 아버지의 하나님이었는데, 이제 자기의 하나님으로 처음 만나는 경험을 하게 된 것입니다. 할아버지, 아버지의 하나님으로 3세 신앙이었는데, 이제 여기서 하나님을 직접 만나고 1세 신앙이 된 것입니다.

하나님께는 손주가 없다고 합니다. 하나님에겐 자녀밖에 없습니다. 신앙은 2세 신앙, 3세 신앙이 없습니다. 모두가 1세 신앙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야곱에게 땅과 자손을 주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본질적인 약속을 주셨는데, 그것은 임마누엘의 약속입니다(15절). 창세기 28장 15절 말씀은 야곱의 일생에 있어서 전환기가 되는 말씀이고, 인생의 목표와 방향이 되는 말씀이고, 야곱의 일생을 결정짓는 말씀입니다.

야곱도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것에 대한 응답으로 서원하고 약속을 했습니다(20∼22절). 그가 이때 완전히 변화된 것은 아니지만 하나님께로 가까이 가는 인생 여정을 시작하게 된 출발점이 된 것입니다. 자기 중심적 삶에서 하나님 중심으로 변화되고, 하나님께서 주신 약속이 인생의 목표가 되고, 그 방향으로 일생을 살아가게 된 것입니다. 예수 믿고 거듭나서 변화되면 우리가 근본에서부터 변화가 되지만 그날로부터 사람이 당장 바뀌는 것은 아닙니다. 그때부터 시작해서 오랜 시간을 두고 자기 중심의 삶에서 점점 하나님 중심의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가운데 광야에 혼자 내버려진 것 같은 분이 있습니까. 어디로 가야 할지 선택과 결정을 할 수 없는 방황 가운데 있는 분이 있습니까.

어떤 상황에 있든지 하나님께서 자격과 가치를 따지지 않고 찾아와 만나주시고 함께 계신다는 사실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이 사실을 확신하게 되면 어려운 상황을 겁낼 이유가 없어집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지금 이 시간이 여러분의 인생 여정, 신앙 여정의 출발점이 되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자기중심의 삶을 살았지만 이제는 하나님께서 함께 계신다는 확신을 가지고 하나님과 함께 인생 여정을 담대하게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이철신 목사 (영락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