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대선을 앞두고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이명박 대통령을 국가정보원 직원이 뒷조사했던 '이명박 X파일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이 국정원 직원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오수)는 31일 이 대통령의 개인 정보를 불법 수집한 혐의(국가정보원법 위반 등)로 국정원 5급 직원 고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고씨는 2006년 8월부터 3개월 간 당시 행정자치부와 건설교통부, 국세청 등에 960차례 공문을 보내 각 부처에서 보관하던 이 대통령 및 친인척, 주변 인사 132명과 회사 17곳의 부동산 소유 현황, 법인 자료 등의 정보를 보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보 수집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정원 차장 등 간부들을 불러 조사했으나 고씨가 상부 지시 없이 단독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씨는 자신이 모은 정보를 보고하거나 외부로 유출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남혁상 기자 hs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