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엘료 행복 연금술] 워싱턴 거리의 콘서트 기사의 사진

한 남자가 미국 워싱턴DC 지하철역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추운 1월의 아침이었다. 그는 45분 동안 바흐를 연주했다. 출근 시간이라 아마 수천명이 그곳을 지나갔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연주를 시작한 지 3분이 지난 후에야 한 중년 남자가 누군가 바이올린을 연주한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걸음을 조금 늦추면서 지나쳤다. 얼마 후 처음으로 1달러의 팁이 생겼다.

팁을 두고 간 여자는 무슨 곡을 연주하는지 확인하지도 않고 지나갔다. 조금 후 한 남자가 기둥에 기댄 채 5분 동안 연주를 지켜보다가 손목시계를 확인한 후 자리를 떴다.

정말 집중해서 그 연주를 본 첫 사람은 세 살배기 아이였다. 더 듣겠다는 아이를 엄마가 끌고 갔고, 아이는 엄마에게 끌려가면서도 고개를 돌려서 연주를 봤다.

더 듣고 싶어하는 아이들을 재촉하는 부모들은 많았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3분 정도 참다가 예외없이 아이들을 끌고 자리를 떴다.

45분 동안 바이올리니스트는 팁으로 총 32달러를 받았다. 연주가 끝났음에도 박수 소리 하나 들리지 않았다. 한 여자가 유일하게 다가와서 그를 알고 있으며 그의 연주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가 바이올리니스트 조슈아 벨과 진행한 실험이었다.

이틀 전 벨은 만원인 보스턴극장에서 연주를 했는데 가장 저렴한 입장료가 100달러였다. 보스턴극장이나 지하철역이나 벨은 동일하게 350만달러나 나가는 스트라디바리우스 바이올린을 사용했고 동일한 바흐의 곡을 연주했다.

기자의 질문에 벨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사람들은 예술을 감상해야 한다는 고정적인 틀 밖에서는 아무리 같은 예술이지만 그 아름다움을 발견하지 못했다.

워싱턴포스트의 의도는 바로 이것이었다. 사람들은 자신에게 다른 우선적인 일이 있을 때(이 경우 출근시간과 지하철역의 뮤지션은 실력이 별로 없다는 고정관념), 아무리 아름다운 예술이라도 무시한다는 것이다.

나는 어떻게 행동했을까. 걸음을 멈추고 조슈아 벨의 연주를 들었을까. 아마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장소, 비싼 입장료, 예술가의 인지도 등 예술의 정해진 틀로부터 자유롭지 못했을 것이다.

이 점이 나에게 경고로 다가왔다. 일류 바이올리니스트를 잠시 감상할 여유도 없는 우리가 일상에서 수많은 아름다움을 놓치면서 살고 있는 것이나 아닌지….

ww.paulocoelhoblog.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