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기사의 사진

마가복음 12장 28-34절

서기관 한 사람이 계명 중에서 첫째 되는 계명이 무엇이냐고 예수께 물었습니다. 당시 계명은 모두 613가지나 있었습니다. 금지명령법이 365가지였고, 긍정명령법이 248가지였습니다. 유대인들은 그 중 어떤 법이 가장 큰 계명인지 따지기를 좋아했습니다. 그때 예수께서는 "첫째는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것이고 "둘째는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는 계명이라고 대답하셨습니다. 이 세상의 모든 계명 중에서 사랑이 가장 큰 계명이라는 말입니다. 사랑은 이 세상에서 가장 큰 계명이고 가장 깊은 정신이며 최고의 가치입니다. 그런데 이 사랑은 발휘할 어떤 대상이 있어야 합니다. 성경은 이 세상에 사랑의 대상이 둘이 있다고 말씀합니다.



인간이 가장 먼저 사랑해야 할 본질은 하나님이십니다. 그 하나님을 사랑하는 방법이 몇 가지 있습니다. 마음과 목숨과 뜻과 힘을 다하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목적을 다하는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목적이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눈으로 볼 수는 없습니다. 인간의 한계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우리 눈에 보이는 이웃을 사랑하라고 하셨습니다. 그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 곧 하나님을 사랑하는 일이고 그것이 율법의 완성이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수직적인 사랑이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수평적인 사랑입니다. 그러면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하고 가까운 이웃이 누구입니까. 그것은 부부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은 부모, 형제, 이웃, 내 동포로 그 대상이 넓어집니다. 그들은 모두 내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할 대상들입니다. 가장 가까운 내 형제들도 사랑하지 못하면 우리가 누구를 사랑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사랑에는 의무감이 들어 있습니다.

사랑의 의무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생존을 위해서 사랑하는 일입니다. 내가 행복하기 위해서, 또 내가 사랑을 받기 위해서 사랑해야 합니다. 사랑이 상실된 곳에는 반드시 자기 사랑이 있습니다. 자기 사랑이 강한 사람들은 나중에 반드시 후회하게 됩니다. 그래서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통곡하고 눈물 흘리게 됩니다. 누구 때문이 아니고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서 사랑해야 합니다. 사랑도 받아본 사람이 할 줄 알고 용서도 받아본 사람이 할 줄 압니다.

또 하나는 사랑을 훈련하는 일입니다. 사랑은 짜릿함도, 일방적으로 받는 것도, 멋있는 외모도 아닙니다. 사랑은 일방적으로 다가가는 것이고 주는 것입니다. 또 사랑은 화해의 능력입니다. 사랑은 시련이 닥칠 때 진가를 발휘합니다. 그때 결별하거나 나누이거나 다투는 것은 사랑이 아닙니다. 싸우지 않고 살아가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차선으로 화해의 능력을 발휘하는 것입니다. 고로 사랑은 훈련이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화해는 기술이기 때문입니다.

흔히 사랑을 에로스의 사랑, 스토르게의 사랑, 필리아의 사랑, 아가페의 사랑으로 나누기도 합니다. 이 사랑도 발전합니다. 처음 육신적인 사랑은 초보적인 자기 사랑이지만 이 사랑이 발전하여 이웃을 사랑하는 사랑으로 발전합니다. 이 사랑이 더 발전하여 나의 테두리를 벗고 우정으로 더 넓은 사랑으로 발전하고 이 사랑이 더 발전하면 아가페의 사랑이 됩니다.

이 아가페의 사랑은 상대를 가리지 않고 사랑하는 사랑으로 나타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무능하고 연약한 존재임에도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라고 요구하십니다. 사랑이 최고입니다.

이정익 목사<신촌성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