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단문 블로그사이트 트위터(Twitter)가벤처 투자자들로부터 곧 1억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 보도했다.

벤처기업보다는 주로 주식회사에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진 뮤추얼펀드인 T. 로우라이스와 사모펀드 인사이트 벤처 파트너스, 그리고 다른 5명의 투자자가 투자에 참여해 계약이 성사 단계에 이르렀다고 WSJ는 전했다.

이번 투자 규모는 당초 트위터 측이 기대했던 것보다 두 배가량 많은 액수다.

현재 트위터에는 스파크 캐피털, 인스티튜셔널 벤처 파트너스 등의 펀드가 투자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로 트위터의 자산가치가 10억 달러에 이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무료로 운영되는 트위터는 쉽고 간단한 기능으로 네티즌의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탄생한 지는 3년이 지났으나 창업자들은 최근에 들어서야 수익 창출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T. 로우 라이스가 투자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업계에서는 트위터가 궁극적으로 기업공개(IPO)나 인수합병 쪽으로 나아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투자자문사 브리건튼의 애널리스트 콜린 질리스는 이번 투자에 대해 "이런 움직임은 보통 펀드가 IPO 절차 전에 유리한 지위를 차지하려고 할 때 나타난다"고 말했다.

반면, 샌포드 번스타인의 애널리스트 제프 린지는 트위터가 궁극적으로 구글,야후, 타임워너, AOL 등에 인수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동안 트위터는 인수합병을 하지 않고 독립적인 벤처 기업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