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삶의향기

[삶의 향기―임한창] 중독,그 참을 수 없는 유혹

[삶의 향기―임한창] 중독,그 참을 수 없는 유혹 기사의 사진

"당신은 중독자입니까?"

사람들은 보통 이런 말을 들으면 본능적으로 발끈한다. '중독'이라는 단어가 주는 섬뜩한 느낌 때문에 더욱 그렇다.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중독의 종류도 굉장히 다양해졌다. 독성물질을 섭취함으로써 나타나는 병적 증상을 중독이라 부른다. 약물중독이 이에 속한다. 어떤 것을 섭취하지 않으면 정신적·신체적으로 정상적인 상태를 갖지 못하는 경우도 중독에 해당한다. 알코올이나 니코틴 중독이 이에 속한다.

위의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되지는 않지만 더 위험한 중독도 있다. 어떤 습관이나 사물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정상적 판단이나 생활이 방해를 받는 경우다. 컴퓨터·쇼핑·도박 중독 등이 여기에 속한다. 그 외에도 숱하게 많은 유혹들이 도사리고 있다.

중독은 가끔 실수를 유발한다. 현충일에 골프 라운딩을 하다가 봉변을 당한 고위 공무원과 정치인 이야기는 어김없이 이어지고 있다. 폭탄주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패가망신한 사람들의 이야기도 안타까움을 준다.

어느 후배 여기자가 남편과 함께 대학 동창 부부 모임에 참석했다. 사람들은 자리에 앉자마자 골프를 화제로 삼았다. 처음에는 '좀 하다가 말겠지' 생각했다. 그런데 웬걸, 모임의 알파도 골프요, 오메가도 골프였다. 이 모임이 골프 동호회인지, 대학 동창회인지 분간할 수 없더란다. 그중 한 여인은 거의 매일 남편과 자녀들이 잠에서 깨어나기 전 필드에 나온다고 자랑하더란다. 식탁 위에 '까불지 마라'는 메모를 남겨놓고….

"그게 무슨 뜻인가요?"

순진한 후배가 물었더니 이렇게 대답하더란다. "까스(가스) 밸브를 잘 잠가라. 불을 조심하라. 지갑을 잘 간수해라. 마누라한테 휴대전화 자주 하지 마라. 라면은 식탁 위에 있으니 배고프면 아이들이랑 끓여먹어라. 이 메시지의 첫 글자잖아요."

참으로 황당한 생각이 들더란다.

건강과 친교를 위한 운동은 환영할 일이다. 우리의 몸은 하나님이 거하시는 성전이다. 그러므로 잘 관리해야 한다. 건강한 취미생활을 탓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문제는 항상 지나침에 있다. 어느 한쪽에 몰입함으로써 다른 소중한 것을 잃어버린다면, 그때는 한번쯤 다시 생각해볼 일이다.

중독은 인간의 깊은 내면에서 시작된다. 그리고 인간의 가장 깊숙한 욕망을 자극한다. 그래서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가 어렵다. 때로는 고통의 감정을 은폐하기 위해 중독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컴퓨터에 중독된 자녀, 쇼핑에 중독된 아내, 알코올에 중독된 남편…. 우리 가정의 풍경화가 이렇게 그려진다면 얼마나 비참한가. 특히 도박·폭력·알코올 중독은 자녀에게 그대로 대물림된다. 중독은 공동체를 병들게 한다. 우리나라 알코올 중독자가 221만명이라고 한다. 이 얼마나 끔찍한 통계인가.

술집 주인은 술꾼을 좋아한다. 그러나 아무도 술꾼을 사위로 삼으려 하지 않는다. 알코올에 중독된 사람은 여섯 가지를 잃는다. 그것은 건강·재물·지혜·사랑·신용·평화다. 알코올 중독자의 유산은 질병과 가난뿐이다. 중독은 한 사람의 인생은 물론 한 가족을 막다른 절벽으로 몰아간다. 그곳에는 파멸과 절망만 존재한다.

중독은 사랑의 결핍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세상이 얼마나 외로운가. 그 외로움은 어느 것으로도 채워지지 않는다. 인간은 영적인 존재이기 때문이다. 영적인 만족을 얻지 못하면 외로울 수밖에 없다.이 악순환을 끊으려면 신앙으로 돌아와야 한다. 중독은 신앙으로 예방하거나 치유하는 길밖에 없다. 가난한 사람들의 영적인 욕구를 신앙으로 채워주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교회가 할 일이다 ?clim@kmib.co.kr
임한창 종교국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