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의 엉덩이를 만진 6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 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한창훈)는 여중생에게 "몇 살이냐. 머리가 산발이 됐다"며 접근한 뒤 엉덩이를 한 번 만진 혐의(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 위반)로 김모(62)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8월 12일 오후 8시15분쯤 서울 신길동 주택가에서 친구 2명과 함께 있던 이모(14)양의 엉덩이를 강제로 만졌다. 이양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함께 있던 친구들도 당시 목격한 상황을 진술했다. 그러나 김씨는 "나이만 물었을 뿐 강제추행하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재판부는 "청소년을 강제추행한 것은 죄질이 무겁고 김씨가 예전에도 같은 범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며 "증거가 명확함에도 불구하고 범행을 부인한 점을 보아 진심으로 반성하는 태도가 없어 엄하게 처벌한다"고 판시했다.

박유리 기자 nopim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