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분유업체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이 수사 과정에서 경쟁업체 직원으로 드러났다.

8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M사는 지난 8월 1일 유명 포털의 육아 사이트에 있는 자사 관련 기사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고 있다며 네티즌 6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M사는 지난 7월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이 이 회사에서 생산한 특정 조제분유에서 사카자키균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뒤 네이버 등 육아전문 사이트에 M사를 비방하는 댓글이 달렸음을 확인했다. M사는 비방 댓글 가운데 "M사 분유 못 먹이겠다. 선택은 N사"라는 의도성 짙은 글을 올린 아이디 6개를 골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6개의 아이디에 관한 통신자료를 해당 포털에 요청, 인적사항을 확인한 뒤 악성 댓글을 단 사람들이 M사와 경쟁관계에 있는 N사 직원인 사실을 알아냈다. 경찰은 지난달 22일과 25일 이들이 소속된 N사 지점과 대리점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본체 등을 확보,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N사 본사 직원이 '댓글 형태로 M사의 대장균 검출 사실을 알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낸 것을 확인했다.

서윤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