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왜 단풍이 드는가

[고규홍의 식물이야기] 왜 단풍이 드는가 기사의 사진

단풍의 계절이다. 나무들이 이파리 빛깔 바꾸기에 한창이다. 은행나무 잎은 노랗게, 갈참나무 굴참나무와 같은 참나무과의 나무들은 붉은 갈색으로 물들었다. 도심의 가로수, 플라타너스 넓은 잎사귀에도 갈색 기운이 선명하게 올랐다. 단풍나무 잎에 올라온 빨간빛은 눈길을 사로잡는다.

나뭇잎에는 여러 가지 색깔을 띠는 요소들이 있지만 봄부터 여름까지는 초록이 선명하다. 초록빛을 띠는 엽록소의 활동이 왕성해 다른 색깔은 감추어진다. 가을 바람 불어오면 나무는 겨울 채비로 분주해진다. 이때 잎과 잎자루 사이에 만들어지는 떨켜층은 잎에서 만든 양분이 줄기나 뿌리로 전달되는 걸 막는다. 통로가 막히자 필요 이상으로 산성도가 높아진 잎사귀의 엽록소는 차츰 망가진다.

엽록소가 줄어들면서 그동안 초록빛에 눌려 숨어 있던 다른 빛깔들이 드러난다. 나무마다 성분에 차이가 있어서 노랗거나 붉거나 갈색으로 가지각색이다. 은행나무 아까시나무와 같이 노란색을 띠는 나무는 카로티노이드라는 성분이, 단풍나무 화살나무와 같이 빨갛게 물드는 나무는 안토시아닌이 많은 경우다. 최근에는 진딧물의 공격을 피하려는 나무들이 진딧물이 싫어하는 붉은색을 띤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도 나온 바 있다.

단풍이 곱게 들기 위해서는 햇빛과 습도와 온도가 맞아야 한다. 일교차가 커야 하지만 단풍 들기 전에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서는 안 된다. 또 맑은 날이 계속돼야 하지만 지나치게 건조해서도 안 된다. 기후가 급격히 변하거나 수분이 모자라면 단풍 빛이 오르기 전에 낙엽하는 까닭이다.

결국 가장 아름다운 단풍은 가장 자연스러운 날씨에 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그런 날씨인 듯하다. 요즈음은 우리의 전형적인 가을 날씨도 많이 바뀌었다. 따라서 단풍의 빛깔도 예전 같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자 기상청은 올해 단풍이 어느 해보다 아름다울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나 아직까지로 보아서는 올 단풍이 그리 곱다 하기 어렵다. 맑은 날씨와 큰 일교차가 이어졌지만, 아마도 나무가 겪기엔 기후 변화가 지나쳤던 것 아닌가 싶다.

가장 자연스러운 것이 가장 아름다운 것임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시절이다.

천리포수목원 감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