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가 유엔(UN)이 공인하는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로 뽑혔다.

송파구는 12일 오후 7시(현지시간) 체코 필센에서 열린 ‘2009 리브컴 어워드(LivCom Awards)’에서 인구 20만∼75만명 도시 중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브컴 어워드는 유엔환경계획(UNEP)의 비영리기구인 세계살기좋은도시대상(ILC)이 친환경정책과 살기 좋은 지역사회 만들기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도시에 대해 1997년부터 수여하는 상이다.

매년 250개 이상의 도시가 응모하며 특히 이번에는 미국 아나폴리스, 호주 골드코스트시티,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등 70개 도시가 최종결선에 올라 접전을 펼쳤다.

송파구는 ‘카테고리D’(인구 20만∼75만명 도시)에 참가해 도시경관 증진, 효과적인 문화유산 관리, 지속가능한 커뮤니티 구축, 친환경 정책과 실천, 건강한 생활양식, 미래계획 등 6개 심사부문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영순 송파구청장은 수상소감에서 “공원, 도로, 문화체육시설 등 풍부한 기반시설과 워터웨이 프로젝트, 태양광나눔발전소, 기후놀이터 등 녹색성장의 신모델로 성장하는 모습 등이 호응을 얻었다”며 “기후변화 등 국제적인 환경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자연과 사람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호철 기자 hc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