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에 감염된 7살짜리 남자아이가 숨지고 앞서 사망한 75세 여성도 신종플루 감염에 따른 사망사례로 밝혀지면서 신종플루 사망자가 18명으로 늘었다.

특히 고위험군이 아닌 10대 미만 아이가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어린이 환자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16일 오후 10시 숨진 수도권에 사는 신종플루 확진환자 7세 남아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신종플루 감염으로 인한 사망으로 분류했다"고 17일 밝혔다.

생후 2개월 된 여자 영아가 숨진 지 6일째 만으로 현재까지 신종플루 사망자 가운데 18명 가운데 고위험군 환자는 15명이었다.

대책본부는 역학조사 결과 숨진 아이는 지난달 25일 기침·발열 증세를 처음 보였는데 3일 뒤 폐렴과 기흉 증상으로 의료기관에 입원했고 이달 1일부터 5일간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서 5일에는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16일 급성호흡부전을 겪어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대책본부는 또 지난 16일 급성호흡부전으로 숨진 중부권 거주 75세 여성도 추가조사결과 신종플루 사망사례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 사망자는 지난 9일 발열 증상으로 의료기관에서 해열제를 처방받았으나 13일복통과 구토 증세로 다른 의료기관에 입원했다.

당시 주치의는 급성간염으로 의심했는데 14일 급성호흡부전, 패혈증 쇼크로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긴 뒤 신종플루 검사를 하고 이날 오후 10시 숨졌다.

이 여성은 숨진 뒤 이틀 후 나온 검사결과에서 신종플루 확진판정을 받아 신종플루 사망사례로 분류됐다.

대책본부는 발열, 기침 등 급성호흡기증상이 나타나면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에도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